최근에 구글에서 새로운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는대요. 젤리빈부터 넥서스 7 타블렛 피씨와 드래곤볼의 스카우터를 현실에 옮긴 구글안경까지. 구글이 소프트웨어부터 하드웨어까지 그 확장력이 놀랍습니다. 지난 번 제 블로그에 Google Remote Desktop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기존에 리모트 데스크탑들이 같은 os끼리만 호환되는 것에 반해 구글은 리눅스와 윈도우, 맥osX까지 모든 os에서 사용할 수 있는 리모트 데스크탑 기능을 선보이며 구글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음을 확인시켜 줬습니다. 이번에는 또 구글에서 안드로이드 기반 앱들을 맥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애뮬레이션 프로그램 블루스택스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아직은 베타 버전도 아닌 알파버전이기는 하지만 스마트폰과 타블렛피씨 시장에서 애플과 치열한 os경쟁을 하고 있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앱을 맥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소식 자체로도 맥을 사용하지만 휴대용기기는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하는 분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일 수 있겠습니다.



 블루스택스는 별도의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여기링크) 다운을 받고 설치를 하고 나면 깜찍한 안드로이드 캐릭터가 덕에 있는 휴지통 바로 옆에서 폴더사이로 미소를 지우며 얼굴을 내밀고 있습니다.



스택스 폴더를 클릭하면 16개의 안드로이드 앱들이 설치되어 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게임도 있고 페이스북에 트위터도 눈에 들어오네요. 앞으로 개발자들이 블루스택에 대한 가입이 늘어나면 무료앱을 더 추가 할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 앱스토어에서 무료 앱들을 다운 받아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전 아직 2G폰을 사용하는대요. 스마트폰이 워낙 타이핑하기 불편해서 아이패드만 사용하고 있습니다. 조만간에 스마트폰을 사볼까 생각 중인데 맥os와 안드로이드 앱의 호환성이 높아지면 안드로이드 폰을 사는 것도 고려해 볼만 한 것 같습니다. 그리고 구글의 이 확장성에 또 한 번 놀라는 하루네요.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dldnjsdnd3 BlogIcon dldnjsdnd3 2012.11.09 04:53 신고

    하지만 .... 여러가지로 아직 멀었습니다 젤리빈 탑재하고 여러가지로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

    전 2010년도 아이폰 성화에 못이겨 삼성에서 급하게 만든 갤A 쓰다 교품받아서 갤S쓰는데 그거를 반년만에 7번 교품받았던 추억이 ... 새록새록

    그리고서 2010년10월군번 입대.... 2011년 GOP근무라 휴가를 제대로 못나가봐서 상병 말쯤 1차정기휴가를 나오며 그때 아이폰4S를 사서는
    잘만 쓰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안정성이라거나 호환면에서 맥에는 아이폰이 최고인거 같아요

    개인적으로 안드로이드는 아직까진 .... 다소 부족한듯 합니다

    올해 나온 제품들(삼성은 제외) 옵쥐, 옵뷰2 베가R3 넥서스4 는 좀 탐나는 물건들이군요 개인적으로 안드로이드를 선호하지 않는 사람이지만.
    그렇다고 프로그램 잘만지고 그러는 사람은 아닙니다만 하하 ;;


위로가기